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거주 스리랑카인 "테러, 있어서는 안될 일" 추도

최종수정 2019.04.28 15:27 기사입력 2019.04.28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한국에서 거주하는 스리랑카인들이 지난 21일 발생한 스리랑카 부활절 연쇄 테러와 관련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테러는 있어서는 안될일 이라며 규탄했다.


이주여성 지원단체 '톡투미'와 스리랑카 교류협력재단 등은 28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1500여명이 참석해 추모 집회를 열었다.


한국으로 귀화한 이레샤 페라라 톡투미 대표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참사가 발생했다"며 "가족들을 남겨두고 한국에 온 스리랑카인들이 모국에서 발생한 비극을 추모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테러는 스리랑카에서 발생했지만, 테러 위험은 전 세계적인 것"이라며 "비극이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각국 정부의 공조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안대환 한국이주노동재단 이사장은 "기독교, 불교, 이슬람 등 어느 종교도 신의 이름으로 테러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며 "보복하는 것은 결코 신의 뜻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이마에 검정 두건을 두르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서울역 광장에 임시로 설치된 추모분향소에 들러 헌화하기도 했다. 이날 집회는 스리랑카어와 한국어로 진행됐다.


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는 호텔과 교회 등 전국 8곳에서 동시다발 폭탄 테러가 발생해 현재까지 25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