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선점 위한 해외인재 확보 나서

최종수정 2019.04.22 11:37 기사입력 2019.04.22 11:37

댓글쓰기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기술 위한 해외 우수인재 발굴 나서
현대차·모비스·제철 등 3개사 참가...사업 관련 11개 주제 학술포럼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점을 위한 해외 우수인재를 발굴하고 영입하는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탑 탤런트 포럼'을 연다.(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점을 위한 해외 우수인재를 발굴하고 영입하는 '제9회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탑 탤런트 포럼'을 연다.(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점을 위한 해외 우수인재를 발굴하고 영입하는 '제9회 현대차그룹 글로벌 탑 탤런트 포럼'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번 포럼은 해외 이공계 석·박사급 우수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오는 8월 16~17일 이틀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다.


포럼에는 현대차뿐만 아니라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3개사가 참가해 해당 사업 부문에 관한 11개 주제를 선정한다. 현대차 관련 7개 세션(빅데이터·컴퓨터비전·자율주행·커넥티드카·수소연료전지·친환경·차량기본성능), 현대모비스 2개 세션(지능형차·핵심부품), 현대제철 2개 세션(차세대 공정기술·신소재 및 응용기술)으로 구성된다. 참가자가 본인의 전공, 연구분야, 경력 관련 주제를 선택해 자유롭게 발표하는 학술 포럼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에는 미래 기술 내재화를 위한 ICT 분야 핵심 인재 확보를 중점 목표로, 소프트웨어 분야 세션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신설된 수소·연료전지 세션은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미래 수소산업을 이끌어 나갈 우수 인재확보 차원에서 마련됐다.


글로벌 탑 탤런트 포럼에는 지원자들의 발표 시간 외에 현대차그룹 각 참여사의 임직원이 패널로 참여해 연구현황 및 미래 기술의 방향성에 대해 심도 있게 토론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포럼 지원자격은 해외대학 이공계 석·박사 학위 취득 및 취득 예정자, 혹은 그에 준하는 경력 보유자다. 오는 6월21일(한국시간)까지 참가 분야를 정해 현대차그룹 각 사별 채용 홈페이지에서 접수하면 된다.


현대차그룹은 세션별 최우수 발표자에게 포상금 지급 및 연구장학생 선발 기회, 현대차그룹 입사자격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당사는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기술, 인공지능(AI), 스마트 모빌리티와 같은 미래 핵심기술 투자를 확대하며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현대차그룹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이끌어나갈 해외 우수 인재들을 만나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