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준영, 검찰 송치…"증거인멸 왜 했냐" 질문에 침묵(종합)

최종수정 2019.03.29 10:01 기사입력 2019.03.29 09:50

댓글쓰기

정씨,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과 면담

불법으로 동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이 29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불법으로 동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이 29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기민 기자]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9일 오전 7시48분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된 정씨를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검은 정장 차림에 포승줄에 묶여 종로경찰서를 나선 정씨는 '왜 증거인멸을 시도했느냐', '유착 의혹과 관련 카톡방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곧장 호송차에 올라탔다.


정씨는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ㆍ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기존에 입건된 8건의 불법 촬영·유포 외에 3건을 추가로 발견해 총 11건에 대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정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검찰관계자에 따르면 검찰에 도착한 정씨는 인권감독관의 면담을 받고 있다. 통상 검찰 인권감독관은 구속 피의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 등에서 피의자 인권이 지켜졌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다만 이날 정씨 혐의에 대해 본격 조사가 이뤄지는 지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검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정씨는 면담을 마친 후 바로 구치소로 향하게 된다.


정씨는 촬영을 위해 미국에 머물다가 의혹이 불거지자 이달 12일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았는데,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미리 미국에서 버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같은 혐의로 정씨와 함께 구속된 버닝썬 직원 김모씨도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진다.


승리와 FT아일랜드 최종훈(29)도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