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친환경 건축자재 안전성 점검 확대

최종수정 2019.03.29 06:00 기사입력 2019.03.29 06:00

댓글쓰기

국토부, LH·건설기술연과 함께 6개월간 시행
지난해와 달리 제조·유통단계 집중 점검 예정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친환경 건축자재에 대한 안전성 점검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새집증후군 예방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및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공동주택에 설치되는 붙박이가구 등 친환경 생활제품과 실내마감 건축자재에 대한 성능 및 안전성 점검을 내달부터 6개월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제조·유통 단계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필요한 경우 자재가 납품된 공사현장도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 대상 자재는 지난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축자재를 포함해 부엌 주방가구와 침실·드레스룸 붙박이장 및 현관·거실 수납가구, 방문 등이다.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 중 무작위 추출을 통해 점검 대상을 선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친환경 기준에 미달할 경우 자재 사용 중단·폐기와 시공 부분에 대한 시정조치 및 공사 중단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