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희진 부모' 돈가방에 부가티 매매서류…피의자 추가범행 계획?

최종수정 2019.03.23 14:32 기사입력 2019.03.23 14:32

댓글쓰기

검거된 피의자, 차량대금 15억중 '10억원 존재' 확인한 듯
피살 모친 행세하며 10억 가진 동생 접촉ㆍ만남까지 대담함

'이희진 부모' 돈가방에 부가티 매매서류…피의자 추가범행 계획?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이희진 부모 살해' 사건으로 검거된 피의자 김모(34)씨가 5억원이 든 피살자의 가방 안에서 슈퍼카 '부가티' 매매증서를 발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은 김씨가 나머지 판매대금 10억원까지 챙기기 위해 추가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구속된 피의자 김씨는 범행 당시 현찰 5억원이 든 피살자의 돈 가방에서 차량 매매증서를 확인했다. 이는 사건에 앞서 같은 날 이씨의 동생(31)이 자신 명의의 부가티를 거래한 매매증서로, 여기에는 차량대금이 15억원에 달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이씨의 동생은 당시 차량 판매대금 15억원 중 5억원을 보스톤백에 담아 부모에게 전달했고, 남은 10억원은 매수자로부터 계좌송금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사건 발생 후 3명의 공범처럼 도주하기는커녕, 살해된 모친 행세를 하면서 대담하게도 유족인 이씨의 동생까지 직접 만나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던 이유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통상의 살인사건 피의자와 결이 달랐던 김씨의 수상한 행보는 그가 부가티를 판매한 차량 매매증서를 봤다는 사실을 '대입'하면 자연스럽게 설명이 된다.


김씨는 사건 당일인 지난달 25일부터 검거된 이번 달 17일까지 3주 동안 먼 곳으로의 도피나 증거 인멸 없이 국내에 머물렀다.

그가 검거된 장소는 사건 현장인 안양의 아파트와 멀지 않은 수원의 편의점이었고, 김씨의 증거인멸은 숨진 두 사람 중 이씨 아버지(62)의 시신만 냉장고에 담아 평택 창고에 유기하는 것으로 끝이 났다.


김씨는 살해된 이씨 어머니(58)의 행세를 하며 유족인 이씨 동생에게 카카오톡으로 접근, 직접 만나기까지 했다.


김씨는 카톡 메시지로 "아들아. 내가 잘 아는 성공한 사업가가 있으니 만나봐라"라는 식으로 이씨 동생에게 연락을 취한 뒤 사업가 행세를 하며 만났다.


경찰은 이 자리에서 김씨가 이씨의 동생에게 사업 제안 등의 방법으로 추가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이씨의 동생에게 범행에 대해 사죄하려고 만났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경찰수사 과정에서 중국으로 달아난 공범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에 미뤄볼 때 신빙성이 매우 낮아 보인다.


경찰은 이씨 부모에 대한 살해 행위를 부인하고, 5억원 돈 가방 강탈에 대해 여러 우연의 일치가 결합한 범죄라고 주장하는 김씨를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