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올 김용옥' 방송서 "이승만, 묘지서 파내야" 발언, 왜?

최종수정 2019.03.21 19:00 기사입력 2019.03.21 19:00

댓글쓰기

도올 김용옥 선생이 2일 함평엑스포공원에서 호남가 특별강연을 펼쳤다.

도올 김용옥 선생이 2일 함평엑스포공원에서 호남가 특별강연을 펼쳤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KBS 방송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교수는 지난 16일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 "이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승만은 미국의 퍼핏(puppet, 꼭두각시·괴뢰)"라고 발언했다. 이 외에도 "전 국민이 일치단결해 신탁통치에 찬성했으면 분단도 없었을 것" 등 논란의 여지가 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공영방송인 KBS에서 김 교수의 정제되지 않은 발언을 내보낸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KBS 공영노동조합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김용옥 씨가 이미 특정 이념과 정파성에 경도된 인물이라고 치더라도 그의 발언을 여과 없이 그대로 내보낸 KBS가 공영방송이 맞느냐"면서 "당장 김 씨를 퇴출하고 프로그램 내용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KBS 측은 이번 김 교수의 발언이 방송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