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차 돌풍]렉서스 ES300h, 2.5ℓ 엔진 탑재한 최적의 하이브리드카

최종수정 2019.03.21 10:40 기사입력 2019.03.21 10:40

댓글쓰기

지난해 우리 국민 6명 중 1명은 국산차 대신 수입차를 선택했다. 수입차의 이미지가 소수의 사람이 타는 '부의 상징'이던 시대는 이미 과거가 된 지 오래다. 이제 수입차는 다양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위한 대중적 트렌드가 됐다.


지난해 국내 수입차시장은 26만대 규모, 내수 승용차시장 점유율은 16.7%로 신기록을 새로 썼다. 3000만~4000만원대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좋은 수입차는 진입 장벽을 확 낮췄고 프리미엄시장에서도 폭발적인 성능과 압도적인 디자인, 철저히 소비자 중심의 고급 편의 사양 등을 앞세운 수입차는 점유율을 빠르게 끌어올렸다.


지난해부터 업계 1위를 놓치지 않았던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도 A클래스 세단과 새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E를 국내에 선보인다. 악재를 딛고 일어선 BMW코리아는 그동안의 공백을 채울 신차 라인업을 야심 차게 준비 중이다. 전통 강자 뉴 3시리즈와 프리미엄 오픈 톱 로드스터 3세대 뉴 Z4가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돌아오며 뉴 X7은 이전에는 없던 프리미엄 SUV시장을 새롭게 연다.


하이브리드 돌풍에 힘입어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는 '독일차 강세' 공식을 깨고 업계 3위 자리를 꿰찼다. 렉서스의 대표 하이브리드 모델인 ES300h는 매월 베스트셀링 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재규어와 인피니티 등 프리미엄 브랜드도 고성능 라인업을 선보이며 각자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재규어는 첫 번째 전기차 I-페이스(I-PACE)를 내세워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차시장을 개척했고, 인피니티는 11년 만에 내놓은 풀체인지(완전변경) SUV QX50으로 실용성 높은 일본차의 정수를 선보였다.


렉서스 ES 300h(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 ES 300h(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렉서스 ES는 1989년부터 브랜드를 이끌어온 핵심 모델이다. 특히 7세대 모델이 출시된 하이브리드 세단 ES 300h는 새로운 플랫폼과 정제된 디자인이 강점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도발적인 우아함'을 디자인 콘셉트로 개발된 ES 300h는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은 우아함과 스포티함을 동시에 갖췄다. 렉서스 브랜드의 상징인 스핀들 그릴에는 세로형 패턴을 적용해 ES만의 개성을 표현한다.


ES 300h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에는 새롭게 개발된 2.5ℓ 엔진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응답성과 가속감은 물론 친환경 성능의 최적의 밸런스를 확보했다. 연비도 동급 최고 수준인 복합연비 17.0㎞/ℓ를 갖췄다. 신형 엔진은 우수한 동력 성능과 연비 성능, 환경 성능의 밸런스를 통해 열효율 41%를 실현했다.


퍼포먼스도 향상됐다. ES 300h는 새롭게 개발된 GA-K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급스러운 승차감과 날카로운 핸들링 등을 구현한다. 운전의 재미와 함께 정숙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플로어 사일렌서의 범위를 확대해 노면 및 엔진 소음의 유입을 줄이고 마이크로 소음을 감지해 스피커로 소음을 다시 상쇄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기술이 도입됐다. ES 300h의 내부 인테리어는 최고급 가죽, 프리미엄 금속 소재, 부드러운 패드 등을 마감재로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