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 국민훈장 동백장

최종수정 2019.03.21 11:00 기사입력 2019.03.21 11:00

댓글쓰기

(왼쪽부터)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 조관호 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장, 정진수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

(왼쪽부터)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 조관호 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장, 정진수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국립암센터는 난소암의 대가 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이 국민훈장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박상윤 박사는 이날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 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


박 박사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희귀난치암인 난소암, 복막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난소암의 복강 내 온열 항암화학요법(하이펙·HIPEC)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입증해 난소암 환자들의 예후를 향상시켰다. 하이펙은 수술로 암 부위를 제거한 후 혹시 남아있을지 모르는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고온의 항암제를 복강 내 직접 주입하는 온열항암치료법을 말한다. 하이펙 치료를 하면 항암 치료만 할 때보다 생존율이 높아진다. 유전성 난소암 연구에서는 난소암의 원인 규명 및 진단의 학문적 발전을 주도하고 난소암 예방을 위한 유전자 검사와 난소난관절제술의 급여화에도 기여했다.


이날 조관호 국립암센터 박사(전 양성자치료센터장)는 국민포장을, 정진수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은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조관호 박사는 우리나라 최초로 양성자치료기를 도입해 국내 입자치료 및 연구를 활성화했다. 신장암 명의인 정진수 부속병원장은 매년 4000명 이상의 신장암 환자를 진료하고, 희귀난치암 진료 기반 강화·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운영 등 부속병원의 공공성 강화에 앞장섰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