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전국 최초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도입

최종수정 2019.03.19 18:32 기사입력 2019.03.19 18:32

댓글쓰기

광주시, 전국 최초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도입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는 시민 누구나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시민들이 직접 공감·토론하며 정책으로 이어가는 시민소통 광장으로, 시민을 비롯해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 광주시가 함께 정책을 만드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을 20일 전국 최초로 오픈한다고 19일 밝혔다.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에는 시민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 참여방법은 광주시 홈페이지에서 로그인하거나 SNS(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계정에서 광주행복 1번가 ‘바로소통! 광주!!’에 바로 접속하면 된다.


특히 시민들의 일상을 바꾸는 참여형 민주주의로 시민 누구든지 제안부터 공감→토론→심의→실행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참여할 수 있다.


제안부터 실행까지는 시민들 공감수와 토론참여자 수를 기준으로 진행된다.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낀 불합리한 제도를 비롯해 행정개선사항이나 지역발전에 관한 ‘제안’을 해 시민 공감수가 30일 동안 100명이 되면 자연스럽게 다음 단계인 ‘토론’으로 이어지는 방식이다.


토론에 참여한 시민수가 30일 동안 1000명 이상이 되면 10일 동안 광주시 관련 부서와 시민권익위원회 분과위에서 함께 검토·논의한다. 최종적으로 시민권익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실행’으로 의견이 모아지면 광주시에 권고해 정책으로 이어진다.

김용승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이 자유롭게 제안하고, 토론하며 정책 결정에 참여하는 혁신적인 시민소통 시스템으로 전국에서 가장 앞서 마련했다”며 “행정 협치 모델로서 안정적으로 정착돼 생활 속 민주주의가 광주에서부터 실현되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