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대국민 사과'…"지위 고하 막론하고 엄벌"(종합)

최종수정 2019.03.19 11:47 기사입력 2019.03.19 11:30

댓글쓰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경찰의 유착 의혹과 관련, "특권층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불법 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장관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찰관의 유착 관련 비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겠다"면서 "범죄와 불법 자체를 즐기고 이것을 자랑삼아 조장하는 특권층의 반사회적 퇴폐 문화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대통령께서 경찰의 명운을 걸고 실체적 진실을 명백히 밝히라고 강하게 지시하셨다. 이에 경찰청을 소속청으로 둔 행안부 장관으로서 비상한 각오로 수사에 임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버닝썬 사태와 관련, "대형 클럽 주변의 불법행위에 대해 전국의 지방경찰청을 일제히 투입해 단속 수사함으로써 관련 범죄를 발본색원 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제기된 모든 쟁점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가동해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겠다"면서 "오로지 명명백백한 수사 결과로써 국민 여러분께 응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버닝썬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현재 행안부 산하의 서울지방경찰청은 126명의 인력을 투입해 합동수사팀을 꾸린 상태다.


이날 김 장관의 기자회견은 경찰관 유착과 탈세·성범죄 의혹 등 '버닝썬' 사건으로 악화된 국민 여론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각에선 구체적인 후속 조치 없이 원칙적 입장만 재확인함으로써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