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천시, 비인가 대안학교 및 타 시·도 중학교 신입생도 교복비 지원

최종수정 2019.03.19 10:03 기사입력 2019.03.19 10:03

댓글쓰기

올해 6월부터 1인당 30만원 지원…경기도·부천시 각 50%씩 부담

부천시청

부천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경기도 부천시가 올해부터 다른 시·도 중학교와 비인가 대안학교 입학 신입생에게도 교복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부천시 교복 지원 조례'와 사각지대 학생 교복비 지원 예산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사각지대 없는 중학교 교복비 지원이 가능해졌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올해 지역내 중학교 입학 신입생 6700여 명에게 1인당 30만원 이내의 교복비를 지원했으나, 다른 시·도 중학교와 비인가 대안학교 중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제외됐다.


이에 부천시민인 중학교 입학 신입생 누구나 교복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시의회는 사각지대 학생 지원까지 포괄한 조례를 제정하고, 시는 예산 3000여만원을 추가로 확보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2019년 입학일 기준 교복을 입는 다른 시·도 중학교와 비인가 대안학교 중학교 입학 신입생이다. 1인당 30만원 이내의 교복구입 실비를 지원한다.

관련예산은 경기도와 부천시가 각 50%씩 부담한다. 경기도에서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완료하고 예산을 확보한 후 이르면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다른 시·도와 비인가 대안학교 중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입학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와 교복구입 영수증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다만 다른 법령이나 조례 등으로 지원을 받고 있는 경우는 제외한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