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동성 완화정책에 주식시장 안정 국면…적극적 종목 고르기 필요한 때"

최종수정 2019.03.19 08:07 기사입력 2019.03.19 08:07

댓글쓰기

"유동성 완화정책에 주식시장 안정 국면…적극적 종목 고르기 필요한 때"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김일구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이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지만, 유동성 완화 정책 덕분에 주가 급락 상황으로는 치닫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김 연구원은 19일 보고서를 통해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상은 멈췄고, 앞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를 시작으로 유동성 완화 정책이 이어질 것"이라며 "주가지수가 크게 오르지는 못해도 주식시장이 안정된 국면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종목 고르기에 나서는 것이 필요한 때"라고 판단했다. 이어 그는 "시장에서는 대체로 기업실적의 악화가 1분기에 끝나기는 어렵고, 2분기 혹은 3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상에 나선다면 주가는 크게 하락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기업실적과 유동성이라는 2가지 변수를 놓고 주가 향방을 분석했다. '주가는 실적의 거울'이라는 주식시장의 격언이 있지만, 주가를 움직이는 변수로는 실적만큼 유동성도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는 "실적이 개선될 때는 유동성 여건이 완화적이었든 긴축적이었든 대체로 주가 상승률이 높았다"며 "유동성이 완화적이었을 때가 긴축적이었을 때보다 주가 상승률이 약간 더 높기는 했지만 큰 차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유동성 변수는 주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실적이 악화될 때는 유동성이 완화적이냐 긴축적이냐에 따라 주가에 큰 차이가 나타났다"며 "실적이 나빠져도 유동성이 완화적일 때는 주가가 횡보하면서 선방했는데, 유동성이 긴축적일 때는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