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혐오를 혐오로'…워마드, 이대로 괜찮나

최종수정 2019.03.17 16:11 기사입력 2019.03.17 16:11

댓글쓰기

급진 페미니즘, 남녀분리주의로 나아가
하태경 의원 '워마드 폐쇄법안' 발의 계획

'혐오를 혐오로'…워마드, 이대로 괜찮나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페미니스트들의 언어 폭력은 괜찮나요?"


17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워마드의 언어폭력, 그 잔인함을 고발한다' 토론회에서 '그 페미니즘은 틀렸다'의 저자 오세라비 작가가 한 말이다.

워마드는 여성 우월주의를 주장하는 커뮤니티로 여성혐오에 대한 반발로 만들어졌다. 커뮤니티 사용자들은 여성혐오의 '미러링'으로 만들어 낸 단어들을 사용한다. 미러링은 여성을 향한 혐오 표현을 남성에게 되돌려주자는 전략이다.


오 작가는 '워마드 폭력적 언어는 페미니스트 파시즘'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남성혐오성 욕설이 워마드를 거쳐 더 많은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일반화 됐다"며 "이제는 여자 중학생, 여자 고등학생 페미들이 일상적으로 남성을 공격하거나 비페미 여성들에게도 가하는 언어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페미니즘은 오직 여성의 희생자화, 피해만을 주장하며 여성혐오가 만연하니 페미니스트들의 언어폭력은 문제가 안 된다고 말한다"면서 "오히려 급진 메피니스트들의 혐오는 사회를 분열과 남녀분리주의로 나아가며 젊은 남녀의 단절에 이어 페미니스트들의 파시즘적 행태는 여성과 여성의 단절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17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워마드의 언어폭력, 그 잔인함을 고발한다' 토론회에서 오세라비 작가(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17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워마드의 언어폭력, 그 잔인함을 고발한다' 토론회에서 오세라비 작가(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남성을 포함해 페미니즘에 동조하지 않는 여성에 대한 공격의 문제점도 제기됐다.

전영 '페미니스트의 폭력 사례를 기록하는 사람들' 대표는 "혐오 밖에 하지 못 하는 페미니즘의 이미지를 만들어 낸 것은 전체 페미니스트들의 문제"라며 "여성 인권이라는 면목을 내세워 이들이 폭력적 언어와 행동들이 문제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혐오는 누구의 인권도 향상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수역' 사건으로 1인 시위를 벌이면서 여성들의 공격을 받았다는 문성호 '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하여' 대표는 "워마드는 남성단체도 아니고 혐오에 혐오를 대응하지 말자는 주장을 하는 우리 단체에도 언어적 공격을 해왔다"며 "사이트를 폐쇄해 행동이 잘못되었다는 점을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워마드 폐쇄법'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일부 개정해 정보통신서비스 또는 게시판의 이용해지 또는 접속차단을 하도록 하자는 것이 골자다.


하 의원은 "남녀는 적대 관계 아니며 적대적으로 분리도 될 수 없다"며 "사이트 폐쇄 요건을 통해 워마드 사이트를 폐쇄할 수 있는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