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기 골프 논란' 차태현, 방송 하차로 사과의 뜻 전해

최종수정 2019.03.17 11:01 기사입력 2019.03.17 11:01

댓글쓰기

방송 하차 선언한 차태현과 '내기 골프 논란'에 같이 휩싸인 동료 김준호 / 사진 = KBS 캡처

방송 하차 선언한 차태현과 '내기 골프 논란'에 같이 휩싸인 동료 김준호 / 사진 = KBS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인 배우 차태현이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태현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이먼트는 17일 “차태현이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그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했다.

차태현도 사과문을 게재해 직접 사과와 해명을 했다. 차태현은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라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그 돈은 당시 바로 돌려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차태현은 “재미 삼아 했던 행동인데, 그런 저의 모습이 너무나 부끄럽다”고 말했다. 사과문의 마지막에서 그는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논란은 16일 KBS ‘뉴스9’의 보도에 의해 공개됐다. 해당 방송사는 경찰이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죄’로 조사를 받는 가수 정준영을 조사하던 도중 정준영의 휴대폰 속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1박 2일’의 동료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