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남 암살 여성 석방에 '로비설' 돌자…말레이 총리 "법원의 결정"

최종수정 2019.03.12 15:55 기사입력 2019.03.12 15: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인도네시아인 여성이 전격 석방된 것에 대해 로비를 받지 않았으며 사법부가 독자적으로 판단해 조치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고 12일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하티르 총리는 이날 쿠알라룸푸르 의회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시티 아이샤(27)의 석방과 관련한 로비를 받았냐는 질문에 "(그와 관련한) 정보가 없다"고 답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시티를 석방한 것은 법적 절차에 따른 것에 불과하다면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이것은 법원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그녀는 재판에 부쳐졌다가 공소가 취소됐고 이는 법에 다른 절차다. 세부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검찰은 무죄 선고 없는 공소 취소 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검찰은 전날 오전 갑작스럽게 시티에 대한 공소를 취소했고 재판부는 별도의 무죄 선고 없이 시티를 석방했다. 시티가 2017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하는 데 관여했다는 사실이 명백했고 말레이시아 검찰이 시티 등을 '훈련된 암살자'라고 주장했던 것과는 배치되는 결정이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말레이시아 정부가 관련국과의 외교 관계를 고려해 결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같은 날 오후 시티가 귀국하자 "끈질긴 외교적 로비"를 통해 석방을 이뤄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