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美 고어사 소아심장병 환자용 인공혈관 국내공급 요청"

최종수정 2019.03.10 12:18 기사입력 2019.03.10 12: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복지부는 국내 시장 철수로 인해 수급이 어려운 미국 고어 사(社)의 인공혈관 국내 수급을 위해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대응한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부처 합동으로 이번 인공혈관 수급 문제를 해결하고자 미국의 고어 사를 긴급히 직접 방문해 현재 국내 소아심장병 환자들이 겪고 있는 상황과 그동안 치료재료 가격제도 개선 등을 설명해 한국 내 공급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고어 사는 지난 2017년 10월 한국시장에서 철수했으며, 이후 소아심장수술에 사용되는 인공혈관 공급 차질로 환우회·학회 등의 문제제기가 지속적으로 있어 왔다.


고어 사가 제공하는 인공혈관 등 제품은 희귀질환을 가진 심장기형 환아들의 수술에 꼭 필요한 제품이나, 고어 사가 국내에는 공급을 하지 않고 있어 수술이 연기되는 등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지난 2월 8일 소아심장수술에 필요한 인공혈관과 봉합사의 공급을 재개해 줄 것을 고어 사에 요청했지만, 고어 사는 국내 대체품이 없는 봉합사 공급은 가능하나, 인공혈관은 국내에 타사 대체품이 존재한다는 사유로 공급이 불필요하다고 회신했다.

그러나 대한흉부외과학회 전문가에 따르면, 소아심장수술(폰탄수술)에 쓰이는 인공혈관은 국내에 고어 사 제품 외에 대체품이 없어 공급이 재개돼야 하는 상황이다. 폰탄수술에 주로 쓰이는 폴리테트라 플루오로에틸렌(PTFE) 재질 10mm 이상 인공혈관의 경우 고어 사만이 생산하며, 동일 직경 타사 제품은 재질이 상이해 사용 불가하다.


식약처와 보건복지부는 "인공혈관이 없어 심장수술을 받지 못하는 환아와 부모들의 아픔을 깊이 공감한다"면서 "인공혈관의 국내 공급을 위해 고어 사에서 제시하는 조건을 적극 수용해 인공혈관의 국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