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의 전략? "日, 北에 도쿄올림픽 참가 위한 전자정보 제공 안해"

최종수정 2019.03.10 11:57 기사입력 2019.03.10 11: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수단 참가 절차에 필요한 전자정보를 북한에는 제공하지 않았다고 10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조직위에서 북한에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을 두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관저에 양해를 구했지만 별다른 답변이 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조직위는 국내올림픽위원회(NOC)에서 필요한 ID와 비밀번호 등 전자정보를 북한에만 제공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선수단 참가와 입장권 배분을 위해서는 전자정보가 필요하며 대부분의 NOC는 전용시스템인 '엑스트라넷'으로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조직위는 북한에 ID를 부여하는 방안을 두고 총리 관저에 양해를 구한 상태지면 답이 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NOC의 담당자는 지난해 9월부터 계속 요청하고 있다며 "조직위가 우리와 총리 관저 사이에 끼인 것 같다"고 교도통신에 말했다.


일본은 대북 독자 제재로 북한 국적 보유자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수차례 밝힌 바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측이 대북 독자 제재를 지속하기로 방침을 정한 상황에서 올림픽 관련 판단을 보류하고 있다며 비핵화와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압력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신중하게 대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러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모든 차별을 금지한 올림픽 헌장의 정신에 위반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교도통신은 지적했다. 도쿄올림픽 대회 관계자는 "206개 국가ㆍ지역의 NOC를 모두 동등하게 대해야 한다"며 "너무 지나치게 하면 스포츠에 대한 정치 개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측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통해 항의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NOC는 이미 IOC에 실무급에서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NOC의 담당자는 일본 측의 대응이 없는 상태가 계속될 경우 "NOC 위원장(김일국 체육상) 명의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정식 항의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에 밝혔다. IOC 측은 "기술적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는 만큼 도쿄의 조직위가 대처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도쿄올림픽은 2020년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패럴림픽은 8월 25일부터 9월 6일까지 각각 이어진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