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플시험 15세 이하도 부모님 없이 응시 가능해진다

최종수정 2019.03.10 12:00 기사입력 2019.03.10 12:00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앞으로 15세 이하도 보호자 없이 토플시험을 볼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토플과 토익, 텝스, 지텔프 등 4개 영어시험주관 사업자들이 사용하는 약관을 심사해 응시자에게 부당하게 불리한 4개 유형의 불공정 약관 조항을 시정토록 했다고 10일 밝혔다.


지금까지 토플은 15세 이하 응시자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하며 보호자가 시험장(시험센터) 내에 머무르지 않으면 성적을 무효화하고 응시료를 환불하지 않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15세 이하 응시자의 안전을 위해 보호자 동반 및 시험장 상주를 도입했다고 주장하지만 응시자의 나이에 관계없이 관리책임은 시험을 주관하는 사업자에 있다"며 "이와 같은 이유로 성적 무효화와 응시료 미환불의 불이익을 받는 것은 일반적인 거래형태에서 부당하게 불리하므로 무효"라고 지적했다.


이에 공정위는 보호자의 동반 및 상주 조건을 의무가 아닌 권장 사항으로 했고 점수 무효화 및 응시료 환불 불가 조항을 삭제하도록 시정조치했다.

토플의 시험 취소에 따른 자의적인 환불 등 결정 조항도 시정된다. 앞으론 악천 후 등을 사유로 시험 점수를 취소할 수 없게 돼 재시험을 보거나 미환불 되는 경우가 없게 됐다.


텝스와 지텔프는 성적통보 보류자에게 지나치게 불리한 재시험 응시 조항이 시정됐다. 재시험 응시기간을 2주에서 6주로 확대했고, 지정장소에서 재시험을 보거나 그 기간 내에 정기 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 재시험 결과에 불복할 경우 1회의 추가 재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됐다.


토익은 과도하게 제한적인 재시험 연기 조항이 시정됐다. 그동안은 응시자가 부정행위의 의심이 있어 성적통보 보류자로 분류받은 날로부터 6주 이내에 재시험에 응시할 수 없는 경우 군복무나 해외 연수 등에 한하여 2주 이내 연기가 가능했다. 하지만 재시험 연기 사유를 군복무나 해외 연수 등 특수한 상황으로 제한하는 것은 응시자에게 부당하게 불리한 조항이므로 해당 단서 조항을 삭제해 필요한 경우 재시험을 연기할 수 있도록 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