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임종석 외교특보 위촉 비판…“회전문 인사의 끝판왕”

최종수정 2019.01.22 14:30 기사입력 2019.01.22 14:30

댓글쓰기

“답도 없고, 인물도 없는 정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2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외교특별보좌관 위촉과 관련해 “회전문 인사의 끝판왕”이라며 “국고만 축내는 친문사랑에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임 전 비서실장은 12일 휴가를 받았던 것인가”라며 “국민 우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임 전 비서실장은 언제부터 중동의 전문가였는가”라며 “인사의 한계, 문재인 대통령의 한계”라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떠나겠다는 사람도 붙잡고 간 사람도 다시 불러 써야 할 지경까지 온 것인지 묻고 싶다”며 “답도 없고, 인물도 없는 정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가”라며 “능력 위주의 적임자를 찾아라”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