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비비고 왕교자', 계절 비수기에도 판매량 '수직상승'

최종수정 2016.05.23 08:30 기사입력 2016.05.23 08:30

댓글쓰기

월 평균 80억원 이상 매출 달성
전년 동기 대비 매출 75% 성장

CJ제일제당 비비고 왕교자 2종 제품 이미지

CJ제일제당 비비고 왕교자 2종 제품 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3월부터 시작되는 만두 시장의 비수기와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무더운 날씨로 접어든 가운데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왕교자'는 계절적 비수기를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비비고 왕교자는 지난 3월 겨울철 성수기 시즌에 버금가는 9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4월은 약 8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번 달에도 85억원의 매출 성과가 예상되며 3~5월 평균 매출은 80억원 이상이 기대되고 있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간편식 소비 증가와 집에서 가볍게 맥주를 즐기는 ‘홈술’ 트렌드가 성과를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 트렌드전략팀이 빅데이터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만두를 식사 또는 야식, 간식, 안주 등으로 먹는 언급 비중은 매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장기불황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에도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앞세운 프리미엄 제품이라는 점도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성과에 힘입어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왕교자 누적매출(5월(예상) 누계)이 전년 동기 대비 75% 성장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경쟁이 치열한 냉동만두 시장에서 38.6%(링크아즈텍 기준(3월 누계))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로 경쟁사(17.6%)와의 격차를 지난해보다 한층 더 벌렸다.
‘왕교자’ 컨셉트의 제품을 앞세운 후발업체들의 거센 도전에도 교자만두 시장 내 점유율은 지난해 43.8%에서 올해 47.1%로 3.3%P 상승했다.

CJ제일제당은 다음달부터 맥주 성수기에 맞춰 ‘왕맥(왕교자+맥주)’을 앞세운 안주 마케팅을 전개해 여름철 신규 수요 창출 및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9월부터 시작되는 만두 시즌 매출 성장세로 이어가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왕교자 매출을 쿡방(요리하는 방송),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만두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가 지속적으로 소개되고 있어 비비고 왕교자 인기를 식지 않을 전망이다.

비비고 왕교자는 고기, 야채 등을 손상시키지 않고 보존하면서 원물 그대로의 조직감과 육즙을 살려 씹었을 때 입안에서 가득 차는 풍부한 식감을 구현한 제품이다.

풍부한 원물감의 만두소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존 교자만두(13g)보다 크기를 훨씬 확대한 ‘왕교자’ 타입(35g)으로 제형 했다. 3000번 이상 반죽을 치대고 수분 동안의 진공반죽을 통해 쫄깃한 식감과 촉촉함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허준열 CJ제일제당 비비고 왕교자 마케팅 담당 팀장은 “더운 날씨로 접어들며 맥주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간편하면서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안주를 선호하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어 올해 여름에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양한 레시피로 활용이 가능하고 맥주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