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서 고급 디저트 변신한 붕어빵·순대, 가격이 무려…

최종수정 2016.01.16 00:34 기사입력 2016.01.16 00:34

댓글쓰기

사진=CJ푸드빌 제공

사진=CJ푸드빌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길거리 음식인 붕어빵과 순대가 영국에서 각각 8700원과 1만4000원의 고급 디저트로 변신했다.

CJ푸드빌의 한식전문점 비비고는 영국 런던의 중심가 그레이트 말버러우 스트리트에 자리 잡은 소호(Soho)점에서 붕어빵과 순대, 라면 등을 1만원 안팎의 가격에 팔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붕어빵을 고급 디저트로 재해석한 ‘비비고 골드피시’는 영국인들이 와플을 즐겨 먹는 것에 착안해 바닐라 아이스크림, 아몬드, 블루베리 등을 함께 담았다. 붕어빵에도 한국보다 크고 선명한 무늬를 살렸으며, 외국인들이 팥앙금이라는 낯선 식감에 금방 적응하도록 빵의 바삭함을 최대한 살린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한 접시에 5파운드(약 8700원)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신기해하던 영국인들도 차츰 맛에 익숙해지면서 하루에 20개 이상 꾸준히 사먹어 매장의 대표 디저트 메뉴로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이 붕어빵은 지난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엑스포에서도 선보여 큰 인기를 끈 것으로 전해졌다.
순대는 정통 영국 음식으로 변신했다. 이는 영국인들이 돼지, 소, 양, 오리, 염소 등의 피로 만든 소시지인 ‘블랙푸딩’을 브런치 메뉴로 즐길 정도로 좋아한다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백김치, 후추소금과 함께 담겨 나오는 순대는 한국에서 파는 1인분 기준보다 훨씬 작은 10조각이지만 가격은 무려 8파운드(약 1만4000원)이다.

CJ푸드빌은 소호점이 올해로 3년째 세계적 미식 평가서인 미슐랭 가이드 영국판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미슐랭 가이드는 소호점에 대해 “비빔밥으로 대표되는 건강한 음식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있다”면서 “소주 칵테일과 핫스톤갈비, 보쌈 등을 추천하며 가격도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고 CJ푸드빌은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