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격랑에 빠진 해운업]현대상선, 운명의 5월…용선료 협상 사활

최종수정 2016.04.22 11:12 기사입력 2016.04.22 0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용선료 협상이 잘 안되면 법정관리를 들어갈 수 밖에 없다"는 발언을 내놓았다. 채권단의 기존 입장을 반복한 발언이지만 그만큼 용선료 협상에 사활을 걸라고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 구조조정에 속도감을 내겠다던 유 부총리가 현대상선을 겨냥해 법정관리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해운업계 구조조정 논의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용선료 협상 결과는 이르면 다음주 중에 나올 예정이다. 전체 공모사채를 대상으로 한 사채권자 집회가 오는 6월 초께로 예정된 만큼 용선료 인하 협상의 마지노선은 다음달 말까지다. 만약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에 실패한다면 회사채 만기 연장도 어려워져 현대상선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가능성은 커진다. 현대상선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 글로벌 컨테이너사 동맹에서 빠지게 돼 사실상 퇴출과 다름없는 길을 걷게 될 전망이다.

현대그룹은 앞서 현대상선을 살리기 위해 현정은 회장이 사재 300억원을 출연하는 한편, 사내이사에서 사임하고 이사회 의장직에서도 함께 물러났다. 사실상 경영권을 놓고 백의종군을 한 것은 현대상선이 고강도 추가 자구안을 추진하는 데 이사회가 더 중립적인 의사결정을 내리기 위해서다.

현대상선은 또한 팀장 이상 간부들도 거취와 처우 일체를 이사회에 맡기는 백의종군을 선언한 뒤 용선료 삭감, 채무 재조정, 자산매각 등의 자구안을 최우선 진행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개별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5조5093억원, 영업손실 2761억원을 기록했다. 자본잠식률이 80%에 이르러 상장폐지될 상황에 이르자 주총에서 7대 1의 감자를 의결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