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슈퍼주총] LG전자, 조준호·조성진 사장 사내이사 신규선임

최종수정 2016.03.18 09:59 기사입력 2016.03.18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가 정도현, 조성진, 조준호 사장의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구축했다. 최대주주 일가인 구본준 부회장은 지주사인 ㈜LG로 옮기면서 LG전자의 대표이사는 아니지만 이사회 의장을 맡는다.

LG전자는 18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14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선임 의안 등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사내이사에는 조준호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장(사장)과 조성진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사장)이 신규 선임됐다.

그동안 정 사장과 함께 대표이사였던 구본준 부회장은 지난해 연말 인사에서 지주사 ㈜LG로 자리를 옮겨 그룹의 신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날 주주총회 직후 이사회를 열고 구 부회장을 새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한다. 구 부회장은 LG전자와 LG화학 등 핵심 계열사의 등기임원을 맡게 된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사외이사에 이창우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주종남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를 재선임하고 김대형 미국 공인회계사를 신규 선임했다.
대표이사와 사외이사가 증가하면서 이사 정원을 7명에서 9명으로 확대하고 이사보수 한도를 45억원에서 60억원으로 늘리는 정관 변경안도 통과시켰다.

이밖에 재무제표 승인의 건과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등도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