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미가 가장 선호하는 배당株는 SK텔레콤"

최종수정 2014.08.07 10:04 기사입력 2014.08.07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키움증권 증권방송 채널K가 주식투자자 490여명을 상대로 배당 수혜로 인해 상승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을 조사한 결과 SK텔레콤이 1위를 차지했다.

7일 키움증권의 조사에 따르면 SK텔레콤 은 26.7%의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통신주로서 배당이 가장 클 것으로 기대되고 기업 배당 촉진 정책에 매력이 부각될 종목으로 꼽힌 영향이다.
실제 지난 1일 실적을 발표한 SK텔레콤은 올해도 지난해 수준의 현금 배당인 주당 9400원의 배당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1위 SK텔레콤에 이어 한국전력 (14.9%), KT&G (10.9%), 기업은행 (9.7%)이 뒤를 이었다.

이들은 정부 관련기관의 지분율이 높은 종목들로 배당 증대를 이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부가 공기업부터 배당을 늘리겠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김정훈 키움증권 투자컨텐츠 팀장은 "최근 2기 경제팀의 배당 친화정책이 한국 증시의 밸류에이션을 상승시킬 수 있는 점에 주목한다"며 "앞으로 배당 성향과 현금 유보율이 높은 기업, 국가 정책의 영향력이 큰 공기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