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장 컷오프 논란..공천위 비판 중심

최종수정 2014.03.30 05:57 기사입력 2014.03.30 0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비판의 중심에 섰다. 6·4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경선 컷오프 결과에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는데, 공천관리위의 아마추어식 대응이 화를 자초했다는 평가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정몽준 의원, 이혜훈 최고위원 측은 공천관리위의 발표 직후 일제히 "무능하다" "공천관리위에서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는 식의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공천관리위는 25일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정몽준 의원, 이혜훈 당 최고위원을 경선예비후보로 발표했다. 당초 3배수로 하겠다고 정한 만큼 더 이상 문제될 게 없었으나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정밀 여론조사를 통해 2배수로 줄일 수 있다고 덧붙인 것이다. 원칙을 고수하기보다 '룰'을 바꿀 수 있는 여지를 보이면서 후보자들에게 빌미를 제공한 것이다.

이 최고위원이 즉각 반발했고 정 의원도 3명으로 확정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공천관리위가 27일 경선예비후보를 3명으로 최종 확정하자 이번에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단단히 뿔났다. 여운을 남기니 기대를 했고, 그 기대가 사라지니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김 전 총리는 28일에 이어 29일에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침묵했다. 경선 보이콧 여부까지 검토했을 정도로 캠프 내부에서는 꽤 심각한 상황으로 받아들였다.
후보들의 반발에 대해 공천관리위는 발표가 매끄럽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익명을 요구한 공천관리위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2배수로 줄이자는 의견이 소수로 제기됐는데, 이를 매듭짓지 못하고 정밀 여론조사를 성급히 거론한 게 혼란을 부른 것 같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