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與 서울시장 경선, 양자대결 찬성"

최종수정 2014.03.27 11:08 기사입력 2014.03.27 11:08

댓글쓰기

김황식 "與 서울시장 경선, 양자대결 찬성"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6ㆍ4 지방선거 서울시장 새누리당 예비후보인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27일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되기 위해서는 2자 대결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경쟁력 있는 후보 두 사람이 1대 1로 붙어 집중 토론을 거쳐 선택하는 것이 오히려 경쟁력 있는 후보 선출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5일 서울시장 경선 후보를 김황식, 이혜훈, 정몽준 3자로 압축한 뒤 다시 정밀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공천위는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김황식, 정몽준 후보로 2배수 압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예비후보는 '2배수 컷오프가 원칙을 깨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당에서 모든 점을 고려해 2자나 3자로 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당에서 정하는 원칙과 기준에 따라서 해야지 다른 사람들이 반발한다는 이유만으로 원칙이나 기준을 흔들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자 대결 구도가 더 원칙에 합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쟁자인 정몽준 예비후보가 앞서 공천위가 결정한 순회경선을 반대한 것에 대해서 "원샷경선(이 결정된 것)도 순회경선 취지에 비춰보면 그때 그때 투표하는 것이 옳다"면서 "일부 후보가 반발해 절충하는 식으로 해나가면 원칙과 중심 없이 흔들리는 경선관리라고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혜훈 예비후보가 2배수 컷오프 도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혜훈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어느 정도 비율이 나오는지 봐서 본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신중하게 판단해서 결정할 문제"라면서 "현재상태로서는 (이 후보 지지율이) 한자릿수이기 때문에 2자 대결로 하는 게 옳지만 여론조사를 다시 하고 있으니 그 결과를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몽준, 이혜훈 예비후보 측은 2배수 압축은 경선원칙 훼손이며 김 예비후보를 밀어주기 위해 이 예비후보를 배제하려는 것 아니냐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서울시장 경선 후보에 대한 2배수 컷오프 적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