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재호 사장 "공기업 마인드·보신주의 버려야"

최종수정 2012.05.13 12:00 기사입력 2012.05.13 12:00

댓글쓰기

당분간 조선소 현장 머물며 살필 것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사진)은 12일 "보신주의처럼 적당히 하려는 공기업 마인드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고 사장은 이날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 강재절단식(기공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경쟁하고 거래하는 상대방들은 세계 톱클래스이기 때문에 우리 스스로 톱클래스가 되려면 공기업 같은 자세나 마음가짐으로는 어렵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이어 "전반적인 분위기 쇄신도 필요하고 그러려면 무엇보다 전 구성원이 한마음 한뜻이 되는 게 중요하다"며 "노사가 서로 간에 이해의 폭을 넓히고 품격 있는 토론이 가능한 관계가 돼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날 기공식에 함께 참석한 성만호 노조위원장도 "(고재호 사장 취임 이후 회사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며 "노조도 투쟁 일변도로만 갈 것이 아니라 대화와 소통을 통해 어려움을 함께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거들었다.

고 사장은 최근 철강 및 조선 경기가 어려운 데 대해서는 "철강 쪽이 어려운 것은 사실인 거 같다"면서도 "조선 쪽도 상선 분야의 발주가 거의 안되다시피 해 어려운 점이 분명 있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더 어렵냐를 따질 게 아니라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묘안을 찾아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 경기에 대해서는 "동 트기 전이 아닌가 싶다. 얼마 전 만난 유럽 해운 분야 권위자가 그런 얘기를 하더라. 그렇게 비관적이지만은 않다"고 진단했다. 선박 해체가 계속 이뤄지고 있어 향후 상선 공급이 조정이 되면 시장이 살아나는 데 일조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현장경영에 주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꼭 참석해야 하는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서울보다는 조선소 현장에 머물면서 구성원들과 같이 소통하고 이해를 공유하면서 배워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