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자경험·이용자환경' 전문가 포럼 발족

최종수정 2012.04.20 16:00 기사입력 2012.04.20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20일 미래기획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이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과 이용자 환경(UI, User Interface)전문가 포럼' 발족식을 개최했다.

방통위 측은 "UX·UI 기술은 2007년 애플에서 아이폰을 출시한 이후, 급격한 관심을 받기 시작하였고, ICT 기기와 서비스의 가치가 하드웨어의 성능 중심에서 사용자의 경험으로 이동함에 따라 그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UX·UI 산업에서는 터치스크린, 음성인식, 동작인식 등이 경쟁의 핵심 영역이며, 애플(아이폰 4S에 지능형 음성인식기능 Siri 탑재), 구글(64개 언어 자동번역서비스 제공), MS(동작인식 게임기 Kinect 출시) 등의 글로벌 IT 기업들이 혁신적인 UX를 적용한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애플, 구글, MS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UX·UI 생태계 경쟁을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며, 특히 중소벤처의 경우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에 출범하는 UX·UI 전문가 포럼은 디자인, 사회과학, 공학, 인지심리 등 다양한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 25여명으로 구성됐으며, 넓은 스펙트럼 하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결집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포럼 의장은 이만재 서울대 융합기술원 교수가 맡았으며, 부의장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UX 담당 정지홍 상무와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학부 류한영 교수가 맡아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UX 산업 발전 전략을 논의하게 된다.

방통위 박재문 네트워크정책국장은 "국내 기업들이 스마트폰, 스마트 TV 시장에서 하드웨어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선전하고 있으나, 앞으로 ICT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인간 중심의 UX에 대한 고려가 필수적인 만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인 이 포럼에서 UX 경쟁력 강화를 위한 창의적인 전략들이 도출될 것"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