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재무건전성 강화 방안 마련

최종수정 2012.02.09 22:54 기사입력 2012.02.09 22: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POSCO 그룹이 비상장 계열사인 포스코파워와 포스코특수강 연내 상장될 전망이다.

포스코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재무건전성 강화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9일 알려졌다.
포스코는 우선 국내 최대 민간발전업체인 포스코파워와 봉강·강관 제조업체인 포스코특수강의 연내 상장을 준비한다.

포스코는 포스코파워와 포스코특수강 지분을 각각 85.7%, 100.0% 보유하고 있다. 지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상장을 마치면 수조원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일부 상장 계열사 지분도 매각한다. IT·엔지지어링 업체인 포스코ICT(72.5%)와 철강소재 제조사인 포스코켐텍(60.0%)의 지분이 매각 대상이다. 경영권 유지를 위한 지분만 남기고 지분을 매각해 4000억~5000억원 정도의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투자목적으로 취득한 다른 기업 주식도 정리한다. 지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KB금융지주(4.0%) 주식 일부와 SK텔레콤(5.6%) 주식을 매각할 예정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