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두언 "무상급식, 전형적인 남미식 포퓰리즘"

최종수정 2010.12.06 10:21 기사입력 2010.12.06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정두언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6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의회의 무상급식 공방과 관련, "지금 야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무상급식은 이름이 전면무상급식이지 실질적으로는 부자무상급식"이라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중앙정부, 지방정부 모든 곳에서 무산급식 예산 때문에 지금 진통을 겪고 있다. 급기야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회와 협의를 중단하겠다는 선언까지 할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야당의 무상급식 주장과 관련, "다이어트 하는 아이들에게까지도 무상급식을 하자는 것으로 그야말로 전형적인 남미식 포퓰리즘"이라며 "서민복지 수요가 엄청나게 증가해서 재원이 없어서 쩔쩔매는 판국인데 부자들에게까지 무상급식을 해가면서까지 이렇게 해야 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과연 국민들 대다수가 무상급식을 원하고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우리가 지방선거를 겪으면서 전교조 출신 교육감들은 우파 진영의 교육감이 난립해 등장한 것이지 좌파 교육감이 지지를 받은 것은 아니다. 기껏해야 30%내외의 지지를 받아서 등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무상급식문제는 분명히 여론조사를 하면 국민의 70%가까이가 반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