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CD장비, 불확실성 사라져<동부證>

최종수정 2010.11.09 08:59 기사입력 2010.11.09 08: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동부증권은 9일 LCD장비 업종에 대해 중국 정부의 LCD투자 승인이 예상됨에 따라 내년 장비업황 불확실성이 사라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정호 애널리스트는 "중국정부가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의 중국 LCD 공장 투자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며 "1년 가까이 미뤄졌지만 이번 투자 승인건은 LCD 장비주들의 내년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을 걷어내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삼성전자의 7.5세대(투자금액 2조6000억원), LG디스플레이의 8세대(투자금액 4조4000억원) 신규 공장 설립은 국내 LCD 장비업체들의 신규 수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우호적인 환율 상황과 기술유출 우려 등의 이유로 8세대(7.5세대) 수주 경험이 있는 국내 장비업체들의 점유율이 더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장비업체들의 수주는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이루어 질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강 애널리스트는 "중국 투자와 더불어 국내 8세대 추가 투자 및 AM OLED 투자가 모두 유동적이던 상황에서 중국 투자 신청이 승인되면 국내 투자 계획도 구체화되는데 탄력을 얻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동부증권은 중국 정부의 국내 업체 LCD 투자 승인과 관련해 주성엔지니어링 , 에스에프에이 , 케이씨 , 아바코 , DMS 가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와LG디스플레이는 우호적인 환율 환경과 기술유출 우려 등으로 장비 국산화의지가 강한것으로 판단되며 이들 업체는 고객사의 8세대 투자시 장비 수주 경험이 있고 고객사내 점유율도 높은 편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