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간장·고추장, 세계화 가능성 높다"

최종수정 2010.09.27 17:46 기사입력 2010.09.27 1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요리사에게는 양념이 중요한데 한국의 대표적인 식자재는 간장과 고추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들은 글로벌 식문화에 접목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벨기에 요리계를 대표하는 셰프 상훈 드장브르(Sang-Hoon Degeimbre)는 27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국인들은 한식 문화를 알리는 것을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훈 드장브르를 비롯해 프랑스의 '미슐랭 3스타' 요리사인 미셸 트와그로(Michel Troisgros), 이탈리아 디저트 전문가 루이지 비아제토(Luigi Biasetto) 등 셰프 7명이 이날 한 자리에 모였다.

이들이 참가한 행사는 바로 '서울 고메 2010(Seoul Gourmet 2010)'. 이 행사는 서울관광마케팅과 한식재단이 공동 주최해 오는 30일까지 5일간, 서울시내 주요 호텔 및 서울시 곳곳에서 펼치는 푸드 페스티벌이다. 지난 해 성황리에 개최한 푸드 페스티벌 '어메이징 코리안 테이블(Amazing Korean Table)'의 국제적인 호평에 힘입어 행사 명을 '서울 고메 2010'으로 바꾸고 그 규모와 내실을 강화해 세계적인 푸드 페스티벌로 수준을 높였다.

특히 이번에는 세계 정상급 셰프들과 해외 유수의 언론인들을 초청하여 한국 식자재의 매력과 한식의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한식에 영감을 얻은 셰프들이 직접 한국 식자재를 응용해 새로운 메뉴를 선보이는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유기농 계절 요리의 대가 스페인 출신의 페르난도 델 세로(Fernando del Cerro)는 "특히 한국의 소스는 깊은 풍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야채와 채소가 한국의 소스와 만났을 때 가장 좋은 맛과 향을 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진취적 이탈리안 퀴진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칼로 크라코(Carlo Cracco)는 "유럽에는 대표적인 발효음식이 치즈 외에는 없는데 한식에는 다양한 발효음식들이 있어서 관심이 많았다"면서 "특히 야채가 발효되는 과정을 보면서 흥미로웠고, 많은 발효음식이 있는 것에 감명받았다"고 밝혔다.

루이지 비아제토는 "한국에 도착해 한국 시장들을 다니면서 한식자재의 향과 맛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한식은 발효 기법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 점이 한국 문화는 생명이 살아있는 문화라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수출을 위해서는 외국인들의 입맛에 맞추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미셸 트와그로는 "한 나라의 음식을 외국에 수출할 때는 외국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응용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발효음식에 낯설고 생소한 유럽인들을 위해 예를 들면 김치와 같은 요리는 맛의 강도를 줄여서 수출하면 좋을 것 같다"고 피력했다.

한편 주최 측은 이번 행사가 미각 도시 서울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한국의 대표적인 '연례 푸드 페스티벌'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내실을 다지고, 일반인들이 적극적으로 많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