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 감정평가법인 1위 미래새한

최종수정 2011.01.18 10:10 기사입력 2010.09.25 15:22

댓글쓰기

국토해양부, 지난 해 기준 공정성, 공지시가 업무수행 능력, 연구개발 기여도, 대외신뢰도 등 4가지 기준으로 대형 법인 평가...민간 시장에도 영향 크게 미칠 듯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13개 대형 감정평가법인의 업무 능력 평가 결과 1위는 미래새한감정평가법인이 차지했다.

국토해양부가 대형 감정평가법인들의 업무 능력을 ▲업무 공정성(징계) 40점 ▲공시지가 업무수행능력(20점) ▲연구, 개발 기여도(20점) ▲ 대외신뢰도(20점) 등 5개 항목을 중심으로 지난 한 해동안 대형 감정평가법인에 대한 평가한 결과가 최근 공개돼 주목된다.
25일 국토해양부와 감정평가업계에 따르면 1위는 미래새한감정평가법인(대표 이상필)이 차지했다.

이어 ▲2위 가람동국감정평가법인(대표 강동원) ▲3위 하나글로법감정평가법인(대표 허용회) ▲4위 나라감정평가법인(대표 김종범) ▲5위 제일감정평가법인(대표 남명식)에 돌아갔다.

또 ▲6위 대일감정평가법인(대표 허장식) ▲7위 중앙감정평가법인(대표 김춘동) ▲8위 태평양감정평가법인(대표 윤만홍) ▲9위 삼창감정평가법인(대표 김명환) ▲10위 경일감정평가법인(대표 오영찬)이 차지했다.
이어 ▲11위 대화감정평가법인(대표 이동호) ▲12위 대한감정평가법인(대표 서민혁)순으로 밝혀졌다.

국토부는 이런 결과를 기초로 올 공시지가 물량 배정부터 1~2위 법인에 20%를, 3~4위 법인에 10%를 더 주는 반면 하위 2~3위 법인은 10%, 하위 1~2위 법인은 20% 줄이는 방안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러나 업계가 감정원 공단화 문제 등 어려움이 있어 이의 적용을 1년간 보류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2011년부터 적용키로 했다.

한편 이 같은 내용의 국토해양부의 대형 감정평가법인에 대한 평가 결과는 민간 시장 수주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파장이 주목된다.

한 대형 법인 대표는 "평가 결과가 시장에 미칠 영향 때문에 법인대표들간 이런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