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AIST 온라인전기자동차, 전자파 안전성 검증 완료

최종수정 2010.09.19 15:00 기사입력 2010.09.19 15:00

댓글쓰기

서울대공원에서 운영중인 온라인전기자동차

서울대공원에서 운영중인 온라인전기자동차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KAIST(총장 서남표)는 올해 6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온라인 전기자동차(OLEV)'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모두 안전성을 검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KAIST 온라인전기자동차는 차량 하부에 장착된 고효율 집전장치를 통해 주행 및 정차 중 도로에 설치된 급전라인으로부터 비접촉 자기유도 방식으로 전력을 공급받아 충전 걱정 없이 운행하는 신개념의 전기자동차다.
KAIST에 따르면 지난 6월 전자파 인체 유해성 확인을 위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서울대공원에 시범 설치된 온라인전기차를 대상으로 전자파를 측정했으며, 그 결과 0.05~61mG로 국내 기준인 62.5mG(밀리가우스)를 밑돌았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가전기기 및 유사기기에 대한 자속밀도 측정을 위한 시험조건 규정'에 따라 온라인전기자동차 측면 및 중앙 총 22곳의 전자파를 측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온라인전기자동차의 전자파에 대한 안정성 문제를 제기했던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박영아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를 통해 온라인전기자동차의 전자파 재측정을 요구해 지난 13일 또 한 번의 측정이 이뤄졌다.
이번 전자파 측정결과도 0~24.1mG로 국내 기준을 만족했으며, 측정 현장에는 측정의 신뢰도를 보장하기위해 박영아 의원실 관계자를 비롯한 외부 참관인도 참석했다고 KAIST 측은 밝혔다.

이번 측정결과는 미국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가 정하고 있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보다 안전한 수준이라는 것이 KAIST의 설명이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