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아파트 가격 보합세.. '추석 뒤 집값 향방은?'

최종수정 2010.09.19 07:36 기사입력 2010.09.19 07:30

댓글쓰기

전국 아파트 가격 보합세.. '추석 뒤 집값 향방은?'

전국 아파트 가격 보합세.. '추석 뒤 집값 향방은?'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지난주 전국 아파트 가격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특히 서울·수도권은 집값 하락세를 지속했다. 관심은 추석 이후로 몰렸다.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등을 포함한 정부의 부동산 경기 진작책 발표 후 한 달이 다가오는 동시에 가을 이사철의 정점에서 집값의 향방이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18일 KB국민은행연구소가 조사한 전국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주 아파트 가격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집값은 지방지역을 중심으로만 상승세를 보였다.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부산 사상구(0.7%), 김해(0.7%), 부산 동래구(0.4%), 부산진구(0.4%), 부산 북구(0.4%)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인천 계양구(-0.4%), 일산 동구(-0.3%), 용인 수지구(-0.2%), 송파구(-0.1%), 군포(-0.1%)순으로 조사됐다.
서울은 상승한 지역없이 대부분의 지역이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이면서 3주 연속 가격변동 없이 보합세를 지속했다.

강북 14개구 중 노원구(-0.1%)는 인근 강북구 미아뉴타운, 성북구 길음뉴타운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은평구(-0.1%)는 은평뉴타운 3지구 물량과 불광동 재개발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4주 연속 떨어졌다. 종로구(-0.1%)는 상업지구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더욱 부진해진 모습이다.

강남 11개구 중 송파구(-0.1%)는 매수세 실종으로 인한 거래 부진으로 하락했다. 강서구(-0.1%)는 마곡지구 워터프론트개발 백지화 발표 이후 매수심리가 더욱 위축되고 관망세가 심화되고 있다.

경기 일산 동구(-0.3%)는 식사지구와 인근 파주 교하신도시 입주물량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용인 수지구(-0.2%)는 동천동 동천삼성래미안 (2337가구), 성복동 힐스테이트2차(689가구) 등의 물량 과다로 하락세다.

군포(-0.1%)는 금정뉴타운 사업 무산에 따른 매수심리 위축, 5월부터 시작된 부곡지구 입주 물량과 9월 산본래미안하이어스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내림세를 나타냈다.

인천 계양구(-0.4%)는 청라지구 및 인근 김포지역 입주 물량 영향으로 기존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더욱 부진해지고 있다.

반면 지방은 상승세다. 경상 김해(0.7%)는 2011년 창원 제2터널 및 경전철 개통 예정으로 인한 교통 환경개선으로 부산, 창원 등에서 유입되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상승했다.

부산 사상구(0.7%)는 '낙동강살리기' 주요 사업 중의 하나인 삼락·감전천 물길잇기 개발 호재 등의 영향으로 올랐다. 동래구(0.4%)는 부산지하철 4호선의 올 12월 개통 예정에 따른 교통환경 개선 기대감 등으로 매수세가 증가하고 있다. 진구(0.4%)는 부산~대구간 KTX의 11월 개통을 앞두고 교통환경 개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라 목포(0.4%)는 2011년 목포대교 개통 예정으로 인한 교통환경 개선 기대감이 증가하면서 상승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