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진, '尹 대통령 방일'에 "결정된 건 없다…여건 조성돼야"

최종수정 2022.11.28 16:52 기사입력 2022.11.28 16:52

"셔틀외교 복원 위해 지속 노력"

박진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에 대해 "결정된 건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한일 간 셔틀외교의 재개를 위해 나름의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 장관은 2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일친선협회 중앙회 주최로 열린 '한일 간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셔틀외교 복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에) 가서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된다는 보장이 없어도 셔틀외교 재개가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여러 가지 여건이 조성돼야 가능한 것"이라며 "현안 문제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한일관계가 개선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고 지금 그것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이 거론한 '현안 문제'는 한일 간 최대 난제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가리킨다. 현재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진행 중인 외교적 협의에서 진전을 거두는 등 나름대로 여건이 성숙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는 이날 축사에서도 "한국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해 일측도 성의있게 호응해 오길 기대한다"며 "과거를 직시하고 상호 이해와 신뢰에 기초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한일 양국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비롯해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이웃 국가"라고 짚었다. 또 한일 관계에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속담을 거론하며 "양국이 어려웠던 시간을 뒤로 하고 신뢰관계에 기반한 안정적인 새로운 파트너십을 함께 만들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국제정세 변화 속에서 가치를 공유하고 다양한 공동의 과제에 직면한 한일 양국이 전략적으로 서로 협력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도 축사에서 "한일은 국제사회에서 다양한 과제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할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인식을 밝히면서 양국이 저출산·고령화, 지방 활성화 등 비슷한 과제를 마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언제든 갑자기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계획은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국내이슈

  •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2m '돈탑' 쌓고 성과급 잔치 中기업…1인 9억도

    #해외이슈

  •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2030년이면 밤하늘 별 못 볼 수도"…인공위성 때문에

    #포토PICK

  •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메르세데스-벤츠, EQS 전기 SUV 국내 출시…최대 주행거리 459km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 기업]구글이 주목한 K슬립테크 '에이슬립' [뉴스속 용어]尹대통령이 강조한 '스튜어드십'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