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지윤·최동석 부부, 꾸미고 와서"…노키즈존 연예인 특혜 논란

최종수정 2021.09.14 10:24 기사입력 2021.09.14 06:00

댓글쓰기

노키즈존 식당에 자녀 동반한 박지윤·최동석 부부 논란

박지윤·최동석 부부. 사진=박지윤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박지윤·최동석 부부. 사진=박지윤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제주의 한 유명 노키즈존 식당이 비연예인 자녀들의 출입은 거절하고, 방송인 박지윤·최동석 부부의 자녀들만 출입을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선 연예인 특혜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 그 유명한 식당'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최근 제주에서 장기 체류하게 된 글쓴이 A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기가 많은 B식당에 가족과 함께 가기 위해 예약을 시도했다.

그러나 노키즈존으로 운영 중이던 B식당은 룸을 예약해도 아이 동반 입장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A씨는 결국 식당 예약을 포기했다.


하지만 A씨는 얼마 뒤 SNS에서 박지윤 가족이 자녀들과 함께 B식당에서 식사하는 사진을 보게 됐다. A씨는 "(박지윤·최동석 부부의) 아이들 모두 초등학생이더라. 사람을 가려 받는 건가"라며 "이런 곳도 유명인에겐 약하구나 싶다. 음식보다 홍보로 승부 보는 곳인가 싶어 참 씁쓸하다"고 토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당 글이 논란이 되면서 일각에선 '연예인 특혜'라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자 A씨는 13일 재차 글을 올려 "그 식당에 문의를 했고, 저와 같은 문의를 하신 분들과 같은 답변을 받았다"며 해당 식당과 인스타그램 메시지(DM)를 통해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B식당 측은 "박지윤 아나운서의 SNS를 보고 연락주셨을 거라 생각한다"며 노키즈존임에도 박지윤·최동석 부부의 자녀들을 받게 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B식당 측은 "박지윤 아나운서가 첫 번째 방문했을 때 지인을 통해 예약 후 방문했었고, 다음번 결혼기념일에 다시 온다며 지인을 통해 예약했다"며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예약하지 않아 노키즈존이라 인지하지 못했고, 아이들과 같이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지윤·최동석 부부의) 결혼기념일이라 아이들과 꾸미고 왔는데, 취소하기가 어려워 부득이하게 아이 동반으로 받아줬다"며 "저희의 불찰로 인해 고객들께 혼란을 느끼게 해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안전상의 문제와 주류를 메인으로 파는 매장이기 때문에 유아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에게도 유해하다고 판단해 노키즈존은 계속 유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B식당 측의 해명에 "이유야 어찌 됐든 기분은 참 별로다. 결론은 '어쩔 수 없었던 우리 사정'이었다는 거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또 "아이 동반 손님으로 인한 고충 때문에 노키즈존을 시행하는 업주들 사정은 이해한다"면서도 "노키즈존을 운영하려면 기준이 명확해야 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운영 원칙을 잘 시행해야 신뢰가 생기는데, 이번 일은 대처가 아쉽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지윤은 노키즈존으로 운영되는 식당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식당 방문 인증사진을 삭제한 상태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