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학범호, 온두라스전에 황의조 선발-이강인 벤치

최종수정 2021.07.28 16:28 기사입력 2021.07.28 16: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학범호가 올림픽 8강행 티켓이 걸린 온두라스전에 황의조(보르도)-김진야(서울)-이동준(울산)을 '삼각편대'로 내세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우리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 황의조를 선봉에 세웠다.

전술은 4-2-3-1을 내세웠다. 2선 공격진에는 왼쪽부터 김진야와 권창훈(수원), 이동준이 포진할 전망이다. 허리에는 원두재(울산)와 김진규(부산)가 나서 발을 맞춘다.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설영우(울산), 정태욱(대구), 박지수(김천), 강윤성(제주)이 서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낀다. 루마니아와 2차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한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번에도 벤치에서 대기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