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두산산업차량, ㈜두산서 분할…두산밥캣 자회사 편입

최종수정 2021.07.01 12:05 기사입력 2021.07.01 12:05

댓글쓰기

"올해 매출, 창립 이래 최초 1조원 달성 전망"

두산산업차량의 전동식 지게차 B20X-7 모델[사진제공=두산밥캣]

두산산업차량의 전동식 지게차 B20X-7 모델[사진제공=두산밥캣]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 두산 의 지게차와 창고 장비 등 물류 사업을 담당하는 산업차량 BG가 독립법인 '두산산업차량'으로 새 출발한다. 두산산업차량은 소형건설장비업체인 두산밥캣 의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두산산업차량은 1일 ㈜ 두산 으로부터 분할이 완료돼 이사회를 열고 산업차량 BG장을 맡아온 김태일 부사장을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앞서 두산산업차량은 지난 3월 ㈜ 두산 으로부터 산업차량 사업부를 75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인수 절차는 오는 5일 마무리될 예정이며 이후 두산밥캣 자회사로 편입된다.


1968년 설립된 두산산업차량은 국내 최초로 지게차 생산을 시작한 회사로, 2015년부터 5년간 연평균 약 7%의 매출 성장을 기록해 왔다. 1.5∼30t급 엔진식 지게차, 1∼5t급 전동식 지게차, 창고용 물류장비 등 다양한 제품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에는 무인 지게차와 리튬전지 지게차도 개발해 출시했다.


두산산업차량 관계자는 "올해 북미 등에서 판매량이 급증해 회사 설립 이래 최초로 1조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두산밥캣 은 두산산업차량 인수를 통해 지게차 사업에 진출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브랜드 파워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국내외 유통망 공동 활용, 무인자동화 기술을 비롯한 연구개발(R&D) 협업, 비용 절감 등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다양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