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75개교 선정…고려대·성신여대 추가 합격

최종수정 2021.06.17 12:24 기사입력 2021.06.17 12:24

댓글쓰기

기존 지원대학 73개교와 고려대·성신여대 2곳 추가
중간평가 때 탈락했던 연세대는 추가평가 통과 못 해
7월 첫주 1차 지원금 교부 예정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75개 대학이 선정됐다. 밑줄 표시된 학교는 2023학년도 수능위주 전형 40% 권고를 받은 대학이다.(자료제공=교육부)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75개 대학이 선정됐다. 밑줄 표시된 학교는 2023학년도 수능위주 전형 40% 권고를 받은 대학이다.(자료제공=교육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교육부가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수행할 75개 대학을 선정했다.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고려대는 추가 평가를 통과해 올해도 지원을 받는다.


17일 교육부는 지난 5월 중간평가에서 기존 지원대학 73개 대학을 확정했고 추가 평가를 실시해 고려대와 성신여대를 추가로 선발했다.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2개 대학과 신규 신청 4개 대학이 추가평가에 참여했다.

중간평가 때 떨어졌던 고려대는 추가선정평가를 통과했지만 연세대는 탈락했다. 앞서 교육부는 고려대와 연세대가 사업신청서를 허위로 기재했던 내역으로 감점을 적용했다. 두 대학은 2017∼2019년 사업계획서에 입학사정관 교육 훈련 내역을 허위로 작성한 사실이 드러나 감점을 받았다.


교육부는 "신청대학의 2021년 사업 운영계획과 2022~2023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 등을 중심으로 평가했고 사업총괄위원회 심의를 거쳐, 평가점수 상위 2개 대학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추가평가 역시 중간평가와 동일하게 ▲대입전형의 공정성·투명성 확보 여부 ▲전형구조 단순화 및 정보공개 등을 통한 수험생 부담 경감 노력 ▲사회통합전형 운영(모집 정원 10% 이상 권장) 등 사회적 책무성 준수 여부 등 평가지표에 따라 평가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간 진행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16일부터 25일까지 이의신청을 받은 후 지원대상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75개 대학별 2021학년도 지원금은 채용사정관 수와 평가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업총괄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교육부는 7월 첫째 주 전후로 1차 지원금(총액의 70% 내외)을 교부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추가 선정된 대학들은 학생부종합전형을 단순하게 운영하고 복수입학사정관제나 다단계 심사 도입 등 지표들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며 "대학입학전형이 상향평준화되면서 최종선정평가 경쟁도 치열했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