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검사가 재소자에 편의 제공"… 시민단체, 공수처에 고발

최종수정 2021.06.16 17:14 기사입력 2021.06.16 17:14

댓글쓰기

"검사가 재소자에 편의 제공"… 시민단체, 공수처에 고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금융피해자연대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이 현직 검사가 재소자에게 부적절한 편의를 제공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16일 이들 단체는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조원대 사기를 치고 구치소에 수용돼있던 김성훈 IDS홀딩스 대표는 외부 공범들과 연락을 취해 증거를 인멸하고 범죄수익을 은닉했다"며 "당시 서울중앙지검 김모 검사가 추가 범죄가 발생하도록 편의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금융피해자연대는 해당 김 검사가 범죄 수사정보를 받는 조건으로 김 대표 등을 수십 차례 검사실로 불러 공범들과 만나거나 연락하도록 방치했다며 관련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서울중앙지검에 냈다. 혐의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직무유기 등이다.


한편 대검찰청은 김 검사에 대한 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