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대 조폭 살해 ‘조직원’ 19년 만에 잡힌 뜻밖의 이유

최종수정 2021.06.08 21:04 기사입력 2021.06.08 21:04

댓글쓰기

상대 조폭 살해 ‘조직원’ 19년 만에 잡힌 뜻밖의 이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상대 조직원을 살해하고 도피한 폭력 조직원이 19년 만에 검찰에 검거됐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박명희 부장검사)는 19년 동안 숨어지낸 살인사건 피의자 A(37)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8일 밝혔다.

통영지역 폭력조직 조직원 A씨는 동료 조직원 등 7명과 함께 2002년 7월 경쟁 조직을 습격했다. A씨 등은 경쟁 조직원 2명을 흉기로 찌르고 야구방망이로 마구 폭행해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에게 상해를 입혔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A씨는 살인 피의자로 특정되지 않고 참고인으로 분류됐다.


그는 참고인 조사를 마친 후 종적을 감췄다. 목격자와 피해자를 상대로 추가 수사를 한 검찰은 A씨가 당시 사건 공범이었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소재를 알 수 없어 그해 10월 A씨를 기소 중지했다. A씨 행방은 검찰의 지속적인 기소중지자 소재 수사 끝에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4월 기소중지자 정기 점검 때 도피 생활을 한 A씨 명의로 휴대전화가 개통된 것을 확인했다. 기소중지 이후 19년 만에 소재를 파악할 단서가 잡힌 셈이다.


이후 경찰은 3주간 휴대전화 발신기지국 위치추적, 통화 내역 등을 분석해 A씨가 숨어 있는 곳을 알아낸 후 체포에 성공했다. A씨는 도피 기간 전국 여러 곳을 전전하며 수사를 피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