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몸값 5兆 부른 이베이코리아 … 'SKT 불참' 막판 인수전 새 변수

최종수정 2021.06.07 11:30 기사입력 2021.06.07 11:30

댓글쓰기

오늘 본입찰, 롯데쇼핑-이마트-MBK파트너스 등 눈독
SKT 인수가 부담에 입찰 포기 … '승자의 저주' 우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매각 본입찰이 7일 진행되는 가운데 이번 매각 결과가 국내 e커머스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전환점이 될 것인지, 고평가된 매각 가격을 놓고 막판 또다른 흥정이 오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입찰에는 당초 인수 후보업체(쇼트리스트)인 롯데쇼핑 과 신세계그룹 이마트 ,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탈통신' 가속을 위해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눈독을 들여 왔던 SK텔레콤은 인수전 후반부로 가면서 참여하지 않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롯데쇼핑 이마트 가 이베이코리아 실사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 는 SSG닷컴이 온라인에서 비약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아직 시장점유율이 미약한 상황에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단숨에 네이버, 쿠팡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지난 3월 네이버와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며 전방위적 협력을 선언한 만큼 이번에도 네이버와 함께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롯데쇼핑 은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지난해 출범한 롯데온의 부진을 만회할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진행한 점포 효율화 작업 등으로 인수자금도 충분히 확보해 왔다.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에 이어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온·오프라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모펀드 성격상 두 회사를 나중에 되팔 때 몸값도 키울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초반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본입찰 경쟁서도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이베이 본사가 매각가로 5조원 이상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며 인수 후보업체들 사이에서 "가격대가 너무 높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체 간 '승자의 저주'를 우려한 극심한 눈치작전이 벌어지면서 막판 인수전도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본입찰이 다시 한번 미뤄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당초 지난달 중순으로 잡았다가 한차례 미룬 것처럼 인수 후보기업들이 이베이 본사가 기대하는 매각가보다 낮은 금액을 제시할 경우 본입찰을 또다시 연기하거나 매각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베이 본사가 일부 인수후보들과 접촉해 별도의 조건을 제시하는 등 인수 흥행을 위한 협상 타결을 시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인수 후보자들은 무엇보다 이베이코리아가 경쟁사에 넘어가서는 안된다는 조바심을 갖고 있다"며 "누가 가져가든 e커머스 시장에서 지배력을 크게 넓힐 수 있겠지만 막대한 몸값에 추가 투자 부담 등이 막판 매각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