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국 1분기 성장률 -1.5% 기록…봉쇄 풀리며 경제 회복 중

최종수정 2021.05.12 17:49 기사입력 2021.05.12 17: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올해 초 코로나19 전면 봉쇄조치에 돌입했던 영국의 1분기 경제 성장률이 -1.5%를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은 12일(현지시간)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1.5% 감소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강력한 봉쇄조치가 내려졌던 점을 감안하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폭이 크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이는 소비자들과 기업들이 비대면 온라인 활동을 늘리며 봉쇄 상황에 적응한 탓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서비스업, 제조업, 건설업이 모두 예상보다 호조를 보였다.


주요 외신은 영란은행이 올해 영국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면서 7.25%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고 전했다. 영국의 지난해 성장률은 -9.8%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3월 성장세는 좋은 조짐"이라고 말했다. 등교가 재개되는 등 봉쇄 완화가 시작된 3월에는 전월대비 성장률이 2.1%이었다.

한편 1분기 영국이 유럽연합(EU) 이외 국가에서 수입한 재화가 1997년 기록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EU 수입보다 많았다.


지난 3월 EU로의 수출은 영국의 EU 탈퇴인 브렉시트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해 12월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