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일 보건장관, EU에 "부스터백신 최소 4개 확보해야"

최종수정 2021.05.12 10:19 기사입력 2021.05.12 10: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독일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내년·내후년을 대비해 코로나19 부스터 백신 최소 4개를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지난 6일 EU 집행위에 서한을 보내 2022~2023년 백신 공급 계획과 관련한 의견을 제시했다.

슈판 장관은 "2022~2023년에 백신을 제때 공급받기 위해선 다양한 플랫폼 방식의 백신을 확보해야 한다"며 "mRNA 백신 2개와 각기 다른 방식의 백신 최소 2개가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플랫폼은 mRNA(화이자·모더나), 바이러스 벡터(아스트라제네카·얀센), 합성항원(노바백스) 등이 있다.


독일은 이 가운데 mRNA 백신을 반드시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 mRNA 백신은 부작용이 현저히 낮고 효능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백신이 혈전 부작용을 보이면서 두 백신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졌다.

슈판 장관의 이같은 요구는 독일이 반대하는 백신 지식재산권(지재권) 면제와도 연관이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만 생산되는 mRNA 백신 기술은 지재권 면제의 핵심으로 꼽힌다.


화이자와 손잡고 mRNA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바이오엔테크는 독일 업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재권 면제 지지에 대해 EU에서는 독일이 반대에 앞장서는 등 부정적인 기류가 나오고 있다. 독일 정부 대변인은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지재권 보호는 혁신의 원천"이라며 "앞으로도 그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