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19 감염 전파력 수준 1.1 넘어…"감염 확산 가능성 커" (종합)

최종수정 2021.04.18 17:57 기사입력 2021.04.18 17:57

댓글쓰기

수도권 감염재생산 지수 1.14…1 이상이면 '유행 확산' 수준
지난 1주일간 확진자중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도 30% 달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에서 줄 서서 기다리는 시민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에서 줄 서서 기다리는 시민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의 국내 감염재생산 지수가 1.1을 넘고있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시민들에게 가급적 모임이나 약속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한 주간 전국의 감염 재생산지수는 1.1로, 1을 넘고 있어 당분간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지표이다. 이 수치가 1 이상이면 '유행 확산', 1 미만은 '유행 억제'를 뜻한다.


손 반장은 최근 감염 양상을 언급하며 "수도권의 감염 재생산지수는 1.14인데 수도권은 평균적으로 400명대의 많은 환자가 발생하면서 유행의 증가세가 뚜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수도권도 부산·경남권에서 하루 9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는 등 평균 2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음식점, 주점,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지난 1주일간 새로 확진된 환자 4503명 가운데 1296명(28.8%)은 아직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확진자 10명 가운데 약 3명 가까이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한다는 의미다.


다만, 정부는 지난 3차 유행과 비교하면 의료 대응 여력이 여유롭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당시에 비해 3분의 2 수준으로 위중증 환자가 줄어든 상태"라면서 "현재 가용 가능한 중환자 병상은 611개로,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10배가 넘는 여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이어 "코로나19의 유행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가급적 모임이나 약속, 여행 등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하루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 수를 계산한 '양성률'이 3%대로 오른 것과 관련해서는 "현재 감염 취약시설과 위험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현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금 더 상황이 악화하면 여러 서민층에 피해가 있는 조치를 검토하게 되는 상황이 야기되는 만큼 현재의 국면에서 최대한 코로나19의 유행을 다시 정체 또는 억제되는 국면으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