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더존비즈온,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 2대 주주로…"글로벌 진출로 외형 확대에 탄력 기대"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존비즈온,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 2대 주주로…"글로벌 진출로 외형 확대에 탄력 기대"

최종수정 2021.03.03 07:05 기사입력 2021.03.02 08: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더존비즈온 은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한 해외 진출 및 인수·합병(M&A)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글로벌 사모펀드(PEF)인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투자 방식은 더존비즈온의 발행주식 총수 대비 4.77%에 해당하는 150만 주를 베인캐피탈이 김용우 대표로부터 주당 11만 원에 인수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회사의 타깃 산업(B2B) 솔루션의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좋은 파트너를 선택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라며, “우리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우수한 글로벌 자산의 경영권을 확보하고 있는 베인캐피탈과 함께 적극적 M&A 전략으로 접근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베인캐피탈은 130조 원 이상의 운용 자산을 기반으로 1000여 건의 글로벌 투자를 집행한 경험이 있는 세계적인 사모펀드다. ICT 산업 관련 투자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독보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글로벌 ICT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경험은 차세대 시스템 ERP 10,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 등으로 글로벌 진출을 시도하는 더존비즈온에 든든한 교두보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더존비즈온은 ICT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 등 디지털 혁신 역량에 대형 글로벌 사모펀드의 대규모 자산과 경험이 더해지면서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통한 기업 외형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 대상 선정에 매우 신중한 것으로 알려진 베인캐피탈이 더존비즈온에 대한 투자를 확정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존비즈온의 향후 성장성과 투자가치가 매우 높다는 것이 증명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평가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유상증자 등의 여러 방법 대신 구주 인수를 추진한 배경은 기존 주주들의 주주가치 희석이 없고 대주주 경영권에도 변동이 없는 상태에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전략을 오랫동안 구상해온 결과”라며 “대형 글로벌 사모펀드의 우수한 자산을 활용한 글로벌 진출이라는 차원에서 양사의 시너지가 돋보이는 거래”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