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시, 현대엠시트 전기·자율주행차 부품공장 유치

최종수정 2021.03.01 12:58 기사입력 2021.03.01 12:58

댓글쓰기

현대엠시트, 문산2일반산단에 281억원 투입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시설 구축

현대엠시트 홈페이지 초기화면 캡처 사진.

현대엠시트 홈페이지 초기화면 캡처 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주시는 지난달 25일 현대엠시트㈜와 281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엠시트는 내년까지 경주 문산2일반산업단지에 3만2489㎡ 규모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시설을 조성한다.

현대트랜시스 자회사로 그랜저·소나타 등에 탑재되는 자동차 시트를 생산하는 현대엠시트의 연간 매출은 4000억원 규모다. 신설 공장에서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해 전기·자율주행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 부품을 생산하게 된다.


김호진 경주시 부시장은 "경주시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 시대에 대비해 관련 기업들과 함께 일자리가 있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주시는 현대엠시트㈜의 투자를 계기로 '미래형 첨단자동차 소재부품 혁신 클러스터' 조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올해 신축되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를 비롯해 내년부터는 탄소 소재부품 리사이클링 센터, 차세대 미래자동차 BMS 센터, 양성자 이온빔 기반 R&D 통합지원센터를 차례로 구축하게 된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