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민정, 조수진 '후궁' 발언에 "고소장 접수했다…광진을 주민에게 사과하길"

최종수정 2021.01.27 20:28 기사입력 2021.01.27 20:28

댓글쓰기

조수진, 고민정에 '조선시대 후궁' 빗대 논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대 비판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고소했다고 27일 밝혔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무슨 말부터 적어야 할지 모르겠다"며 "처음엔 당혹, 그다음엔 분노, 그다음엔 슬픔, 그리고 지금은 담담한 감정이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치인으로서 어떤 행보를 보여야 하나 여러 생각을 해봤다.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정치적 공방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안 한 바 아니다"고 했다.


이어 "그간 익명의 네티즌들에 의해 성희롱을 당한 바가 한두 번이 아니다. '정치인이니까', '출처를 확인하기 어려우니까' 등의 이유로 매번 넘길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조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국민의힘 명패를 달고 있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 하시는 분들도 계실 거다. 하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며 "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 민·형사 모두 검토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조 의원을 향해 "광진을 지역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제가 잘나서 당선된 것이 아님을 안다. 저에 대한 평가는 다음 선거를 통해 판단될 거다. 다만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선 참을 수가 없다.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민주시민들을 폄훼하는 발언"이라며 "조 의원 개인뿐 아니라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의힘의 분별력 있는 조치와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조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지난 총선 직전) 당시 여당 원내대표는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 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라는 것"이라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고 의원을 향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선거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