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김종철 성추행 사퇴..심상정 "장혜영 위로...국민께 송구"

최종수정 2021.01.26 09:14 기사입력 2021.01.26 07:35

댓글쓰기

김종철, 장혜영 의원 성추행 인정
장혜영 "정치적 동지에게 인간존엄 훼손당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해 9월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해 9월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장혜영 의원 성추행 사건에 대해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밀려온다"며 "당 대표를 지냈던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장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며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심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소식을 접하고 망연자실하고 있을 당원들과 실망한 국민들께 면목 없고 송구스러울 따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김 대표 직전 정의당 대표를 역임했다.

심 의원은 피해자인 장 의원을 향한 연대와 지지 의사도 밝혔다. 그는 "스스로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다른 피해자들과의 연대를 위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장 의원에게 깊은 위로와 굳건한 연대의 뜻을 보낸다"고 했다.


이어 "중앙당기위원회가 원칙에 따른 엄중한 판단을 내리고 장 의원이 온전히 회복되어 당당한 의정 활동을 펼칠 때까지 철저히 살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의 대표가 가해자란 사실은 당의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할 일"이라며 "저부터도 놓치고 있던 것이 없었는지 더 깊이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 사퇴한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날 정의당은 지난 15일 김 전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김 전 대표를 직위 해제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국회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가 1월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혜영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장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 대표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고, 정의당 대표단은 김 대표의 직위 해제를 결정했다.


김 전 대표는 서면 입장문에서 "제가 지금 어떠한 책임을 진다 해도 제 가해행위는 씻기가 힘들다"며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드린다.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피해 사실을 공개한 장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함께 젠더폭력 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을 실로 컸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장 의원은 "피해 사실을 공개함으로써 저에게 닥쳐올 부당한 2차 가해가 참으로 두렵다. 그러나 그보다 두려운 것은 저 자신을 잃어버리는 일이다"라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피해자들은 여전히 자신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처절히 싸우고 있다. 모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연대의 마음을 전한다. 우리는 반드시 함께 일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